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사회·환경
시승격 관련 현수막 이어 일반 불법현수막까지 난립신호등에도 설치, 보행자 안보여 운전자들 곤혹
   
 
여주군이 시승격 관련 불법현수막에 대한 단속을 미루고 있는 사이, 일반 불법현수막까지 난립하고 있어 강력한 단속이 요구되고 있다. 현재 각 읍·면에 게시된 시승격 관련 현수막은 지역주민이나 단체회원들의 동의여부와 상관없이 마을이장과 부녀회 및 각 사회단체장들이 임의로 게시된 현수막이 대부분으로, 특히 여주읍 상리 사거리의 경우는 일반 업체홍보용까지 가세한 불법현수막의 난립으로 운전자들의 시야를 가려 교통사고의 위험까지 도사리고 있다. 이에 이곳을 자주 지나다닌다는 임모(북내면 48세)씨는 “이곳을 지나다 보면 신호등에 설치된 모 단체의 시승격 관련 현수막으로 보행자가 안보여 깜짝 놀란 경우가 한두 번이 아니다”며 “아무리 군에서 추진하는 정책이지만 이건 너무한 것 아니냐”고 강한 불만과 함께 강력한 단속을 요구하였다. 또한 농민이라고 밝힌 A씨는 “시승격이 될 경우 가장 큰 불이익이 우려되는 것이 농민인데, 모 농업인단체의 현수막을 보곤 할 말을 잃었다”며 “우리 농민의 권익을 대변하고 농민을 위해 노력하여야 하는 농업인단체에서 농심은 외면하고 농민들과는 아무런 상의도 없이 현수막을 게시해 오히려 강한 불신감만 키웠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여주신문  webmaster@yeojunews.co.kr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