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사회·환경
남한강 살리기 사업 주민공청회 열려세부 개발계획 설명, 다양한 주민의견 청취
   
 
여주군은 남한강 살리기사업에 대한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사업계획 및 추진에 반영하기 위한 주민공청회를 지난 5일 오후3시 이기수 군수, 이범관 국회의원, 도의원, 군의원, 여주군 실ㆍ과ㆍ소장, 읍ㆍ면장, 언론인 및 관련단체, 관내 각 이장 및 사회단체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여주군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공청회에선 먼저 정부의 녹색뉴딜정책의 일환으로서 홍수예방ㆍ수질정화 및 친수공간 조성 그리고 일자리 창출 등과 연계해 추진하고 있는 4대강 정비사업에 대한 폭넓은 정보를 참석자들에게 설명하였다. @IMG2@여주군 설명에 따르면, 4대강 중 한강에 2조30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본 사업은 2011년까지 추진될 예정이며, 남한강 양안도로 연결 및 자전거 도로 신설, 치수 및 홍수예방을 위한 하상정비 및 제방신설 보강, 하천공간의 합리적 정비를 통한 이용의 극대화, 지역관광명소 활성화 및 문화산업과 연계 발전, 생태복원을 통한 수질정화 및 환경복원 등이 기본방침이다. 특히, 여주군의 주요사업으로는 제방축조, 저수호안설치, 1930년대 사진을 토대로 나루터 정비 및 복원, 제2 여주대교 건설, 섬지구 생태공원 조성, 하천변 자전거도로 및 산책로 조성, 하천변 요트장 조성, 캠핑장 조성, 둔치 내 체육공원 조성사업, 상수ㆍ하수시설 확충, 생태하천 친환경정비 사업 등이 설명되었다. 이어 주민의견 청취에선 “남한강 개발시 여주군의 자연적 보존가치가 높은 습지에 대해 여주군은 어떠한 대책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군관계자는 “남한강 개발에 앞서 환경영향평가가 우선될 것이며, 학계의 보고사항에 따라 개발이 제외될 수 있다”고 밝혔으며, 한 주민은 “같은 내용을 광범위하게 널려 놓은 것 아니냐? 실제 수용가능하고 필요한 것을 중점 개발하여야 할 것이다”라는 질문에, 군은 “적극 반영하여 검토하겠다”고 답변하였다. 이밖에도 많은 의견이 제시되었는데, 일부에서는 “이 같은 막대한 사업비용이 후손들에게 정부의 빚으로 전가되는 것 아니냐”고 우려하는 소리가 나오기도 하였다.

여주신문  webmaster@yeojunews.co.kr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