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오학동, 남녀 새마을회 추석맞이 나눔행사날씨가 쌀쌀해 지는 계절, 따듯한 마음을 나워요! 

오학동 남녀 새마을회(새마을지도자 회장 이영우, 부녀회 회장 권영순)는 추석을 앞두고 지난 21일 소머리국을 직접 조리해 오학동 관내 홀몸 어르신들께 나눔 행사를 펼쳤다.

코로나19로 인해 명절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홀몸 어르신들게 힘을 주고자 진행된 이번 행사는 오학동 남녀 새마을회 회원 및 오학동장 등 약 20명이 참여한 가운데 직접 조리해 마련한 소머리국 300그릇과 양말 800켤레를 준비해 각 마을별로 배부했다.  

권영순 오학동 부녀회장은 “작게나마 주민들과 정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게 되어 기분이 좋다”며 “앞으로도 나눔 행사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상희 오학동장은 주변 이웃들에게 온정의 손길을 전하기 위해 나눔 행사를 준비해준 오학동 남녀 새마을회 회원들께 감사의 뜻을 전하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다가오는 명절에도 친척들을 마음 편히 만나지는 못하겠지만, 몸은 멀리 있어도 마음만은 가깝게 나누며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는 한가위를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