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주방송국 포토뉴스
포토- 사라진 노병

문 닫은 지 한 참된 주유소

한때 황금알을 숨 가삐 낳던 닭은

이미 숨도 잊은 지 오랩니다

이유야 짐작 그대로 겠지요

경쟁대열에서 튕겨 나왔는데

유가 급락까지 옥죄어 들 줄이야

 

처마가 석양에 잠시 빛납니다

한 시절 영화처럼 황금빛이 되살아납니다

SK의 전신인 ‘선경(鮮京)’이 보입니다

SK의 조상인 ‘유공(油公)’도 보입니다

현대사의 한 부분이 빠진 이처럼

덧칠 사이로 삐죽이 보입니다.

 

문득 한 ‘재산분할청구소송’까지 떠오릅니다

모두 역사를 되짚어 셈을 하고 있을 테지요.

*점동에서 고개를 넘으면 마주치는 단암 삼거리, 일부러 잠시 섰다 갑니다.
주유소의 폐점이 ‘사라진 노병’처럼 느껴집니다. 녹슨 주유스탠드 비 가림 시설에 눈이 갑니다. 선경, 유공 모두 한때 익숙한 상표였지요. 한때는 거리의 독점까지 있던 시절도 있었지요. 무한경쟁에서 내몰린 업소들의 퇴장, 세상이 그런 거라고 말하기에는 눈에 보이는, 저 붉은 녹이 너무 선명합니다.

조용연 주필   yeoju@yeojunews.co.kr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연 주필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