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주방송국 포토뉴스
포토-기억의 수난


기억이 기억을 잡아 먹는다

아픈 기억일수록 기억의 벼랑에 서 있다

그날의 기억이 숱하게

역사 앞으로 걸어 나왔다

더러는 기억의 더미에 깔린 채

사라진 기억이 되었다

 

기억이 이렇게 너절하게 될 줄이야

기억을 정의와 붙들어 연대의 끈으로

묶었는데 헐거워져 버렸다

스스로 가슴을 풀어 젖힌 시대 정신

 

세상은 청백전 줄다리기로

저마다의 기억으로

저마다의 셈으로

연대를 새끼꼬듯 비트는 봄

 

열일곱

꽃다운 나이가 찾지 못한 꽃

노란 나비로 날아간 기억이 흐리다

그나마 장미라도 피어 입술을 칠해 준다

* 남산으로 올라가는 길을 ‘기억의 터’라고 이름 지었군요. 잊지 말아야 할 것들이 많아서 그리했겠지요.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면 잊어야 하는 것도 있는 법이지요.  정의와 기억과 연대가 엉켜서 충돌합니다. 신록이 오고 있는 계절에, 이 힘든 세월에,  한 시대의 기억을 둘러 싼 고름이 툭 터져버려 정신이 휑하니 비어갑니다.

조용연 주필  yeoju@yeojunews.co.kr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연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