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좋은이웃들
코로나19 속에서 피어 오른 따뜻한 마음여주시 북내면 유영자 할며니, 담당공무원에게 손편지 전달

북내면 신접리에 거주하는 유영자(85세) 할머니는 지난 18일 북내면행정복지센터(면장 김윤성)를 방문해 감사의 손편지와 함께 손수 만든 손수건과 사탕 한봉지를 전달했다.

유영자 할머니는 1년 전 여주로 이사 와 외롭게 홀로 지내고 있었지만 행복콜을 통해 많은 위로가 되었다며 손편지를 통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미처 몰랐던 복지서비스를 안내하는 담당공무원에게는 고맙다며 눈물을 짓기도 했다.

직접 전한 손편지에는 코로나 19로 인해 수고하는 북내면 직원들에게 전하는 감사의 마음과 앞으로도 개인위생수칙 등을 잘 지켜 코로나 19 예방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다짐의 내용이 담겼다.

북내면장과 북내면 직원들은 “민원인의 따뜻한 마음이 전달되어 일하는 보람을 느낄 수 있었다.”며 “소외된 이웃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야겠다.”고 말했다.  

행복콜 사업이란 코로나 19를 겪으며 불안해 하는 어르신들의 정서 방역을 위해  주 2회 북내면 직원이 안부전화를 드리는 사업이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