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사회·환경
봄철 산란기 불법어업행위 집중 단속경기도와 여주시 등 8개 시·군 5월 6일부터 31일까지 

경기도는 어패류 산란기, 성육기와 겹쳐 불법어업 행위가 많은 5월 6일부터 5월 31일까지를 ‘불법어업 일제 단속기간’으로 정하고 어린고기 불법 포획, 싹쓸이형 불법어업에 대한 지도·단속에 들어간다.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을 총괄로 한 단속반이 각 시·군 해당 지역에 대해 자체적으로 단속하며, 필요할 경우 도-시·군의 합동 단속도 실시한다.

대상 지역은 연근해바다와 남한강, 북한강, 임진강 등 도내 주요 하천을 중심으로 진행하며, 여주, 양평, 파주, 연천, 가평, 남양주, 평택, 화성 등 8개 시·군이 참여한다.

중점 단속대상은 ▲무허가 어업행위 ▲어종별 포획금지기간과 잡을 수 있는 크기를 위반해 어린고기를 잡는 행위 ▲삼중자망 등 불법어구를 만들거나, 불법어획물을 소지ㆍ판매하는 행위 ▲동력기관이 부착된 보트를 이용해 놀이를 목적으로 물고기를 잡는 행위 등이다.

단속에 적발될 경우 수산관계법령 등에 따라 최고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지고 어업허가 취소, 어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이상우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5월은 많은 어패류가 산란을 통해 번식하고 자라는 계절로 불법어업 행위 근절을 위한 집중 단속이 필요한 시기”라며 “하반기에도 단속이 예정된 만큼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경기도에서 법을 지키는 공정한 어업 질서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무허가 어업 등에 대해 총 38건을 단속해 사법처분, 행정처분, 과태료 등 후속 조치를 한 바 있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