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주방송국 포토뉴스
포토- 숨 좀 쉬자

마스크로 귀가 아픕니다

눈 아래를 가려 입이 닫혔습니다

사회적 거리를 두고 보니 쩔쩔맵니다

 

봄볕이 볼을 덥혀 옵니다

철부지 꽃 낙화에 억울해 옵니다

혼자론 혀뿌리까지 꼬일 판입니다

 

참다못해, 다리 아래로 모였습니다

울퉁불퉁해도 몽돌 위에 앉아 행복합니다

밥을 퍼주며 일상의 거리가 좁아졌습니다

 

* 원주 부론에 있는 ‘남한강대교’를 지나다 만난 풍경입니다. 비내섬을 전염병 예방 때문이라고 막으니 사람들이 다리 아래로 모여듭니다. 어느새 일상이 된 유폐에 지쳐 저마다 서둘러 새벽같이 나온 듯합니다.
여주시 점동면과 충주시 앙성면과 원주시 부론면 , 경기·강원·충북 3개 도가 접하는 드문 위치라 초행 길손들에게 자랑하는 곳입니다. 경계를 넘어 서로 만나 두런두런 이야기하는 소망이 이제 봄꽃처럼 만개하겠지요.

조용연 주필  yeoju@yeojunews.co.kr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연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