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변성근 자유공화당, 미래통합당에 자신으로 단일화 요구미래통합당은 여주양평 진흙탕싸움으로 몰고 가지 마라!

 

변성근 자유공화당 예비후보

 지난 3일 변성근 자유공화당 후보가 보도자료를 통해 미래통합당에 여주양평을 위해 자신에게 후보를 양보하라고 요구했다.

당초 우리공화당과 자유통일당 합당으로 자유공화당이 출범하면서 진행하려던 기자회견이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되면서 보도자료로 대치된 성명에서 변 후보는 “오늘 저는 자유공화당 예비후보이자 보수우파 대표후보로서 미래통합당 후보들께 제안합니다. 더 이상 자유우파의 가치를 훼손하지 말고, 더 이상 상처받은 우파국민들의 마음에 아프게 하지 말고 대한민국과 여주, 양평을 위해 자유공화당 변성근에게 양보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며 진정한 보수우파 정당의 대표는 자유공화당이라고 강조했다.

변 후보는 “미래통합당 현직 국회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앞장서고 탈당했다가 복당했는데 과연 우리의 여주, 양평을 위해 무엇을 했습니까?”라고 묻고 “더 이상 경선이나 전략공천이나 하면서 사랑하는 여주와 양평을 진흙탕 싸움으로 몰고 가지 말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통합당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등 뒤에 칼을 꽂고 자유대한민국을 배신하고 사랑하는 여주 양평을 배신의 도시로 만든 것 말고 무엇을 했습니까?”라며 강하게 성토하고 “미래통합당은 과거 배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정계를 떠날 것”을 촉구했다.

한편 변 후보는 “저 변성근이 여주 양평을 의리의 도시, 정의의 도시로 만들고 억울한 박근혜 대통령을 살리고 여주 양평의 경제를 살리려고 몸부림치고 있다”며 유류세 폐지와 함께 법인세 인하 등의 공약을 발표했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