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주방송국 포토뉴스
포토- 봄에 찾아온 불청객

코로나19로 온 나라가 난리다

바이러스의 습격에 모든 활동이 엉망이다.

 

그래도 어김없이 겨울은 가고 봄은 찾아오겠지

추운 계절이 가면 코로나19도 사라지려나

 

버들강아지 피는 춘삼월로

빨리 따뜻해지면 좋겠다는 바람도 잠시

 

봄의 불청객들이 먼저 찾아들었다.

민감한 사람들은 가렵다고 난리다

 

어제 ‘책을 읽읍시다’에서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을 봤는데

 

독한 화학약품을 뿌려달라고 하기도 그렇고

넘어가자니 못견디겠다.

 

이기적인 인간의 유전자와

환경보호의 경계는 어디까지일까?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