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사회·환경
여주시, 가로수 미국흰불나방 퇴치 총력

여주시(시장 이항진)는 가로수에 피해를 주는 미국흰불나방 퇴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미국흰불나방은 5~6월, 8~10월 연2회 발생하며 포플러, 버즘나무, 벚나무 등 활엽수의 잎을 가해하는 해충으로 가로수 잎을 가해하여 미관을 해치고 가로수의 생육 저하 등 큰 피해를 입히고 있다.

시는 고온다습한 날씨로 인해 개체수가 증가하는 미국흰불나방에 대해 해충의 생활사에 맞추어 성충이 산란하는 9월 하순 이전 적기방제를 실시해 산란을 억제하고 다음해의 미국흰불나방 발생을 줄일 수 있도록 생태적 방제를 목표로 예찰을 강화하고 조기방제에 주력하고 있다.

예찰결과에 따라 벚꽃축제 명소인 흥천면 일대의 벚나무, 이팝나무와 신진동 일대 가로수 등 총 3천여 그루에 발행한 해충에 대하여 8월 24일 방제를 완료하였으며, 해충의 확산 차단 및 가로수 피해예방을 위하여 예찰을 더욱더 강화하여 내년에도 벚꽃축제의 명소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가로수 관리에 앞장설 계획이다. 

시는 꾸준한 예찰을 통한 적기방제로 아름답고 건강한 가로환경을 조성하여 추석을 맞아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방제작업 시 발생하는 불편사항에 대하여 시민들의 이해와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