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교육·문화
강천면 이장협의회 “경술국치 잊지 말자”경술국치 109주년 맞아‘봉오동 전투’관람

강천면 이장협의회는 27일 화요일, ‘8월 29일 경술국치’ 109주년을 맞아 강천면 걸은3리 출신 원신연 감독의 ‘봉오동 전투’를 관람했다.

경술국치는 ‘경술년에 일어난 나라의 치욕·수치’라는 의미로 ‘국권 피탈’, ‘한일 병탄’ 등으로도 불린다. 

이번 강천면 이장협의회의 행보는 1910년 대한제국이 일제 침탈로 국권을 상실한 경술국치를 잊지 말고, 독립 운동가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하자는 것이다.

강천면 이장협의회장 이충열 씨는 “경술국치 109주년을 맞아, 아픈 우리의 역사를 다시 되새기자는 뜻에서 이장협의회에서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한 ‘봉오동 전투’의 관람을 추진했다”며, “이장단 모두에게 뜻깊은 시간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연석 강천면장은 “평소 경술국치일을 마음에 새겨 암울했던 근대역사를 잊어서는 미래에도 같은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역사의식을 갖고 지내던 차에, 일본의 억지 주장에 따른 국민적 대처에 그 의미가 더 중요하게 다가오는 것 같고, 이장협의회와 일치된 의견으로 영화 ‘봉오동 전투’를 통해 일제강점기의 치욕을 잊지 말고 기억하자는 다짐을 하게 됐다.”며 소감을 전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다시는 같은 아픔을 되풀이 하지 않도록 경술국치의 치욕을 잊지 않고 기억해야할 것이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