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농업·경제
중앙대학교 공과대학 학생들점동면으로 봄철 일손 돕기 왔어요!

서울 중앙대학교 공과대 학생들이 점동면 농가를 찾아 봄철 영농 준비로 바쁜 농촌에 일손을 보탰다.

중앙대 공과대학 학생 300여명은 지난 5월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점동면 청안2리 마을을 비롯한 10개 마을에 20여명씩 나누어 농경지 잡초 제거, 마을 꽃 식재, 모판 정리, 고구마 식재 등 농번기 농가 시름을 덜어 주었다.

농촌일손돕기에 참여한 김찬희 학생대표는 "농민분들과 학생들 사이에 유대감을 키우고 서로의 생활과 문화를 배우기 위해 매년 진행해온 사업이며, 이번 점동면에 와서 일손봉사를 통해 농산물의 귀중함과 생산과정의 어려움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다"며 "농가 인력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도록 일손봉사에 계속 참여 할 것이며, 어르신들이 손자 손녀처럼 챙겨줘 정과 따뜻함이 많이 느껴지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