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사회·환경
여주시, 버스정류장 온기텐트 설치

여주시가 한파에 대비해 버스정류장에 ‘온기텐트’를 설치해 시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온기텐트’는 주민들이 횡단보도 교통신호나 버스승차 대기 시 칼바람과 추위를 피해 잠시 쉬어가도록 마련된 임시 바람 가림막이다.

지난 1월 버스정류장 중 유동인구가 많은 곳부터 설치를 시작해 총 24곳에 설치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텐트 안에서 찬바람을 피할 수 있다. 외부 바람이 차단되어 텐트 내부 온도가 올라 따뜻해지는 효과가 있다.

시는 온기텐트와 더불어 취약계층에 장갑을 배부하고, 경로당에 난방비를 지급하는 등 한파 대비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여주시 관계자는 “앞으로 겨울철 한파에 대비해 야외 활동을 하는 시민들이 찬바람을 피할 수 있도록 온기텐트를 설치를 확대하고, 한파 행동요령을 적극적으로 전파하는 등 겨울철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정샛별 기자  yeoju5@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