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각나눔터 독자詩수필
월요독자 時
정용진 시인·전 미주한국문인협회장·미국샌디에고 거주·여주출신

 

 

 

 

 

 

 

 

 

 

 

새해를 앞둔 연말에

겨울비가 주룩주룩 내린다.

산천초목이 목욕을 하고

마른 하천이 물길을 튼다.

 

거친 한해를 사느라

전신에 땀이 배이고

얼굴에는 늘어난 주름살.

 

이제 너와 나는
묶은 한해를 울려 보내고

흰 눈같이 밝고 맑은 새해를 맞이하자.

 

계해(癸亥)년
황금 돼지해를 맞이하여

가화만사성을 이룩하자.

 

창밖에는

낡은 때를 벗기고

싱그러운 눈망울에

생기를 불어넣는

하늘과 땅의 열기.

 

송구영신(送舊迎新)

근하신년(謹賀新年)의

이 청아한 계절에

사랑의 안부를 전하노니

땅을 쓸면

황금이 솟아나고
문을 열면
만복이 들어오기를 원하노라.

(掃地黃金出 開門萬福來)

여주신문  yeoju@yeojunews.co.kr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