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야기창고 백운선생 주간운세
백운선생의 주간운세(3월5-11일)

 


96년생 좋은 운이 다가오니 조급해 마라.
84년생 상가나 건물매매는 서남방으로 추진하세요.
72년생 금전융통은 박씨 안씨 추씨에 부탁하세요.
60년생 공로를 인정받아 시선을 한 몸에 받겠다.
48년생 마음먹고 일을 진행하지만 방해자가 온다.
36년생 문서상 약속은 확실히 매듭지어야 한다.

 


97년생 개성과 능력을 고려한 뒤 직업을 택해라.
85년생 아파트 빌라 주택매매는 동북방으로 추진하세요.
73년생 재정문제는 동남방으로 진출하세요.
61년생 직장생활자는 부업도 생각하는 운세다.
49년생 자신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는 운세다.
37년생 흘러갈 도랑을 파두는 것이 현명하다.

 


98년생 헤어진 아픔을 치료하는 데에는 시일이 걸린다.
86년생 점포매매는 서북방으로 추진하세요.
74년생 금전문제는 이씨 유씨 최씨에부탁하세요.
62년생 같은 일을 반복하지 마라.
50년생 뜻하지 않는 사고에 대비하라.
38년생 순응하는 사람은 손재수가 있다.

 

토끼
99년생 직업을 구하려면 동남방으로 진출하세요.
87년생 토지 땅 대지매매는 남서방으로 추진하세요.
75년생 의지할 곳이 없으니 답답함을 느낀다.
63년생 자격지심은 도움되지 않으니 자존심 버려라.
51년생 거만한 행동을 하여 손해볼 염려가 있다.
39년생 고정관념을 타파하고 새로운 것을 찾아라.

 


88년생 장사나 사업의 확장은 뒤로 미루어라.
76년생 아파트 빌라 주택매매는 좋은 소식이 오는 운이다.
64년생 재정문제는 동서방에서 희소식이 온다.
52년생 대책없이 뒤통수를 맞으니 고생이다.
40년생 곤란한 부탁은 미적거리지 말고 거절하라.
28년생 음양의 이치를 실생활에 적용하면 들여다보인다.

 


89년생 독보적인 영역을 침범하는 것에 민감하다.
77년생 상가나 건물매매는 북서방으로 추진하세요.
65년생 신용문제 금전문제는 김씨 정씨 노씨에 부탁하세요.
53년생 무에서 유를 창조한다는 심정으로 하라.
41년생 자신의 허물을 먼저 돌아보아야 한다.
29년생 결과에 만족하고 감사하라.

 


90년생 예리한 직관력과 예견이 힘을 발휘한다.
78년생 점포매매는 남북방으로 추진하세요.
66년생 금전융통은 최씨 유씨 황씨에 부탁하세요.
54년생 적이라 할지라도 손잡는 용기가 필요하다.
42년생 환경적으로 변화가 찾아오나 걱정하지 마라.
30년생 앞에서는 당당하지만 두려움이 존재한다.

 


91년생 원하는 직장이 나타나는 운이다.
79년생 토지 땅 대지매매는 희소식이 오는 운이다.
67년생 금전문제는 기쁨 통신이 오는 운이다.
55년생 생각지 않은 문제가 불거지는 운이다.
43년생 전체적으로 불경기가 계속된다.
31년생 경험도 협력자가 없으면 빛을 발할 수 없다.

 

원숭이
92년생
 위기란 지나고 나면 좋은 기회가 된다.
80년생 아파트 빌라 주택매매는 북남방으로 추진하세요
68년생 금전융통은 동료나 지인에 부탁하세요.
56년생 오전에 나쁜 기운은 조심해야 한다.
44년생 자식 때문에 야기된 문제는 풀기 어렵다.
32년생 자녀문제로 근심도 많지만 전반적으로 무난하다.

 


93년생 좋은 일과 궂은 일이 있지만 결과는 약하다.
81년생 상가나 건물매매는 남동방으로 추진하세요 .
69년생 재정문제는 동북방으로 진출하세요.
57년생 권력을 손에 쥐면 상응하는 대가를 치른다.
45년생 돌부리에 채어도 담을 원망하지 말라.
33년생 끝나지 않은 일이 있다면 마무리지어라.

 


94년생 연꽃 위에 올라서면 눈앞이 깨끗해진다.
82년생 토지 땅 대지매매는 서북방으로 추진하세요.
70년생 금전융통은 박씨 강씨 지씨에 부탁하세요.
58년생 결정적으로 승부를 짓는 운이 온다.
46년생 당장 아쉬워도 금세 일어서지 마라.
34년생 경거망동하면 일을 망치게 된다.

 

돼지
95년생 모든 일이 순조로울 때에는 등한시 말라.
83년생 상가나 건물매매는 북서방으로 추진하세요.
71년생 신용문제 금전문제는 정씨 신씨 조씨에 부탁하세요.
59년생 바쁠수록 돌아가라는 말을 실천해라.
47년생 사소한 이익에 눈이 어두워지기 쉽다.
35년생 별로 달라진 것이 없다면 반성이 필요하다.

 

 

여주신문  yeoju@yeojunews.co.kr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