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사회·환경
생태계 교란식물 ‘가시박’ 제거 나서주민 및 종교ㆍ환경단체 등 적극 동참
   
 
여주군은 4일 강천면 부평리 가마섬 일원에서 주민들 및 환경단체와 종교단체 등 1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는 외래 덩굴식물 ‘가시박’ 제거활동에 나섰다. ‘가시박’은 북아메리카가 원산지로 1989년부터 1993년까지 호박의 연작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접붙이기용으로 우리나라에 처음 반입한 외래덩굴 식물로 잎이 넓어 햇볕을 80%이상 차단, 다른 식물을 고사시키는 등 생태계에 많은 해를 끼치는 식물로 알려져 있다. @IMG2@@IMG3@또한 가시박은 종자가 홍수 시 이동돼 번식되는 관계로 주요 강변에 널리 급속도로 번지고 있고, 여주군엔 강천면 부평리 가마섬 일대를 비롯한 남한강변 전 지역에 골고루 분포되어 있다. 이에 제거활동에는 부평리 주민들 및 여주의제 21, 한국야생동식물보호관리협회 여주지소, 여주환경운동연합, 종단대순진리회 신도 등 150여명이 참여했으며, 잎이 떨어져 작업이 용이한 현 시기를 이용해 나무를 덮고 있는 가시박 덩굴 및 종자제거 작업을 실시했다. @IMG4@아울러 씨앗의 확산을 방지하는 한편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내년도 이후에도 ‘여주의제21’ 및 ‘한국야생동식물보호관리협회’ 등 관련단체와 공동주관으로 지속적인 제거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여주군의 한 관계자는 “가시박이 번식력은 왕성하다고 하지만 1년생 식물인 관계로 4ㆍ5월경에 제초작업을 해주고, 씨앗이 맺히기 전인 8월경에 한 번 더 제거작업을 해 준다면 가시박의 피해와 확산을 크게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인근 주민을 중심으로 환경ㆍ종교ㆍ사회단체, 군부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덧붙여 “가시박 제거는 하천상류지역에서 종자가 홍수에 떠내려 오면 다시 번식할 수 있는 만큼 상ㆍ하류 지역이 연대해 함께 제거작업을 해야 효과적” 이라고 말하고, 환경부 및 관련 자치단체가 공동으로 나서주기를 기대했다.

여주신문  webmaster@yeojunews.co.kr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