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여주시,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11월 6일까지 신청 연장

여주시(시장 이항진)가 정부 4차 추경에 따라, 추진하는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사업의 신청이 당초 10월 30일에서 11월 6일까지로 연장되며 요일제는 폐지된다. 또한 신청기준도 완화된다.

완화된 기준으로는 ▲위기사유 변경(소득감소 25% → 소득감소 등 위기가구) ▲신청대상 완화(소득유형 변경된 소득감소자 포함) ▲신청서류 간소화(일용직·영세자영자·실직자 등 소득을 객관적으로 입증할 수 없는 경우 소득감소신고서 인정) 등이다.

신청기간 연장 및 기준완화는 기존 복지제도나 코로나 19 피해 지원사업의 혜택을 받지 못한 위기가구를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적절한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코로나 19로 인한 실직, 휴폐업 등으로 소득이 감소하고, 가구소득이 중위소득 75% 이내이며, 재산기준은 3억 5000만 원 이내의 저소득 가구라면 오는 11월 6일까지 온라인(복지로) 및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지급은 11월 20일 이후부터 순차적으로 지급할 예정이며, 소득감소 25% 이상자를 우선 지급하고 이외 소득감소자 중 감소율이 높은 순 등을 고려하여 예산범위 내에서 우선순위에 따라 지급한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에 긴급생계지원이 차질 없이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으며, 기타문의는 여주시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T/F팀(☎031-887-2408) 또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