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각나눔터 논단과기고
최새힘 작가의 한국말로 하는 인문학(04)깨침과 깨우침

알을 품어 새끼가 나오게 하는 것, 단단한 물체를 쳐서 조각내는 것, 온전한 정신상태로 돌아오는 것을 이르는 ‘깨다’는 ‘까다’에서 온 말입니다.

그러므로 깨침은 새끼가 알껍데기를 까고 나와 생명을 얻듯 사람이 어두움에서 벗어나 사리를 제대로 가릴 수 있게 된다는 말입니다.

최새힘 작가

다른 사람에게 말로 일러서 깨어나도록 도와주는 것은 일깨움이고 스스로 깨어나 힘차게 달리는 것은 깨달음이라고 합니다.

최새힘 작가  yeoju5@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새힘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