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각나눔터 기자의시선
기자수첩- 이항진 시장은 관찰자인가?
박관우 편집국장

이번 폭우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3일 SNS를 통해 <적극적, 선제적 대응으로 모든 피해에 대비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경기도 곳곳에서 속출하고 있는 침수, 산사태와 토사 매몰 등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는 현재 구조작업이 한창 진행 중”이라며 “경기도는 재난대책본부 근무체계를 9년 만에 최고 수준인 비상 4단계로 격상하고, 피해지역에 현장상황지원관을 파견하는 등 도내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과잉대응이라고 비판들을 망정 안일한 대응으로 보는 피해가 없도록 꼼꼼히 챙기겠다”면서 “우리 함께 준비하고 이겨냅시다”라고 전했다. 

같은 날 엄태준 이천시장은 “아침부터 오후까지 관내 폭우피해현장을 찾아다니면서 피해상황을 파악”했다며 율면 저수지와 청미천 그리고 각 읍면상황을 전하고 “율면과 장호원지역은 이미 집이 침수되어 주무실 곳이 없거나 침수우려가 있는 마을주민들을 체육관이나 학교로 대피시켰고 청미천 범람 대비해서 장호원읍체육관, 장호원고등학교에 장호원 주민들 대피소를 마련했고, 시설채소 하우스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율면체육관에 셀터 설치”했다며 조치사항을 알렸다. 이어 불안한 시민들을 위해 “시민들의 건강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시민여러분들께서도 마음을 함께 모아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메시지로 위로와 안부를 전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불안한 시민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했을까?

2일 “오늘밤에 비가 많이 온다고 합니다. 비 피해가 없도록 상황유지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는 단 두 줄의 글을 올렸다. 그 다음에는 대부분 자신이 방문한 곳의 사진과 동영상 링크를 연결했을 뿐이다. 일반적이라면 피해상황에 대한 조처 그리고 불안한 시민들을 안심시키고 함께 이겨내자는 메시지가 있어야 하는데 찾아보기 힘들었다. 

한 시민은 이 시장의 공식 네이버밴드인 ‘이항진과 사람중심여주’에 “이항진 시장님! 현재 여주가 살기 좋은 여주라고 생각하십니까? 강천면 이장협의회 문제와 SK발전소 또한 점동면의 슬러지공장 여주국공립 어린이집 문제까지 단 한순간도 편한 여주가 아닙니다. 제대로 된 시정 살피지 아니하시고, 토끼랑 인사 나누고 이런 비 피해가 속출하는 가운데 양말 벗고 피해지역 복구에 동참은커녕 지켜만 보시는 모습의 사진으로 보여주기 식의 정치를 하시는 것이라면, 그만 그 자리에서 사퇴하시고, 다시 환경운동가로 돌아가십시오. 그게 싫으시다면 제대로 된 입장표명 하시고 시민을 위한 시장님이 되어주시기를 희망합니다.”는 글을 올렸다. 다소 과격한 듯 보이지만 이 시민은 시장이 부지런히 다니는 이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는 뜻을 전했다. 어떤 면에서 보면 이항진 시장보다 글의 전개와 메시지가 적확한 시민의 글이었다.

어떤 이는 이항진 시장의 현장방문이 “마치 TV리포터를 보는 듯했다”는 반응이다. 이번 폭우에서 이항진 시장이 보여준 행동은 여주시 행정의 책임자가 아니라 리포터처럼 상황을 전달하는 관찰자의 모습을 보여줬다. 

시장은 관찰자가 아니다. 

시장은 상황파악과 함께 빠른 판단으로 위기상황에 대처해서 시민을 안전하게 대피시키고 보호조치와 안심시킬 수 있는 언어를 구사할 줄 알아야 한다.

이항진 시장은 판단하고 결재를 하는 사람이다. 민주주의는 어떤 판단을 할 사람인지를 보기 위해 의견이 다른 정당이 존재하고 다른 정책이 존재한다. 그리고 선거에서는 공약을 통해 판단을 결정하게 된다.

이항진 시장은 어떤 사람인가? 왜 시장이 되었나? 무엇을 하려고 했는가?

4대강 사업으로 인한 지천의 구조물들이 파괴되는 상황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는 환경운동가이고 어떤 대처를 하고 예산을 사용해야 하는지도 알고 있다. 

그래서 시민들은 자신을 대신해 용감하게 사업을 추진하라고 당선을 시켰음에도 대부분의 사안에 판단을 유보하는 이항진 시장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 아직 임기는 1년 10개월이 남았다. 

재임을 위한 꼼수 보다는 남은 임기동안 아이 키우기 좋은 여주를 만들기 위해 국공립어린이집을 하나라도 만들고 그린뉴딜을 위해 전기차를 한 대라도 더 보급하고 시민의 안전을 위해 CCTV와 가로등을 하나라도 더 설치하는 모습을 시민은 보고 싶어 한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