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전직 시장·군수들의 행정노하우를 묶은, 『오늘 남긴 나의 발자국이 내일은 길이 된다』 발간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회장 안병용, 의정부시장)는 지난 14일, 경기도 전직 시장·군수 33인의 지방행정의 생생한 경험, 갈등해결 방법, 후배 시장․군수들에게 들려주는 노하우를 엮은 경기도 목민심서, 『오늘 남긴 나의 발자국이 내일은 길이 된다』를 발간했다.

지방자치를 실시한 25년간 경기도 31개 시․군의 단체장을 지낸 100명의 전직 시장․군수가 있다. 지방자치 출범 당시 경기도 인구는 780만명에서 2020년 현재 1,370만명에 이르고 있다. 대한민국 행정의 룰 모델이 된 경기도의 발전은 그 자체가 지방자치발전의 역사라 할 수 있다. 경기도의 변화와 발전을 이끌어온 경기도 31개 시군의 전직 단체장의 역할을 새롭게 조명하는 시도가 매우 의미 있게 느껴진다.     

안병용 협의회장은 발간사에서 “100여 분이 넘는 경기도 전직 시장·군수님들의 지방자치제에 대한 신념과 헌신이 있었기 때문에 31개 시·군이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루었다”면서, “첨단기술의 발전으로 우리 삶의 방식이 근본적으로 바뀌어 가는 지금, 지나간 과거를 잘 살펴 미래의 해법을 찾는 온고지신(溫故知新)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축사에서 “경기도 시장·군수를 역임하신 단체장들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일은 단순한 기록을 넘어 경기도에 꽃핀 지방자치의 풀뿌리민주주의의 역사를 엿볼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경기도 목민심서 발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의 발전과 전직 시장·군수님의 건강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경기도 목민심서, 『오늘 남긴 나의 발자국이 내일은 길이 된다』는 조선 후기 사상가인 다산 정약용이 지방관이 준수하고 집행해야 할 실무들을 수록한 『목민심서(牧民心書)』에서 착안했으며, 지난 25년 경기도 전직 시장·군수들이 재임 시 겪었던 생생한 현장 경험과 어려움을 이겨내고 쟁취한 성과들을 묶어 널리 읽히도록 하는 현대판 목민심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평가받고 있다.

경기도 목민심서, 『오늘 남긴 나의 발자국이 내일은 길이 된다』에는 김기형 의정부시장부터 이기하 오산시장까지 모두 33인 전직 시장·군수가 참여했으며, 안병용 협의회장의 발간사, 이재명 도지사의 축사와 더불어 윤화섭 부회장(안산시장), 박윤국 부회장(포천시장), 김광철 부회장(연천군수), 최용덕 사무처장(동두천시장), 김종천 감사(과천시장), 김상호 대변인(하남시장) 등 현직 임원단의 축하의 말과 함께 경기도 역대 시장․군수 등 25년간 경기도 31개 시군의 발자취가 수록되었다.

경기도 목민심서, 『오늘 남긴 나의 발자국이 내일은 길이 된다』는 지방행정과 자치분권에 관심이 있는 시민들 누구나 쉽게 참고할 수 있도록 경기도 관내 중·고등학교와 도서관, 그리고 경기도 31개 시·군을 포함한 전국 226개 시·군·구에 비치될 예정이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