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여주소방서. 홧김에 이웃집 방화, 소화기로 번지는 불 막아

여주소방서(서장 염종섭)는 지난 13일 낮 11시 50분경 여주시 ○○동에서 이웃 간 쌓인 감정에 화를 참지 못하고 상대방 건물 내부에 불을 지른 것을 관계자가 소화기를 이용해 주변으로 번져가는 큰불을 막았다고 밝혔다.

A씨는 데크 창문을 깨고 부탄가스통 여러 개를 건물 내부에 던졌으며 라이터용 기름통에 불을 붙이고 건물 내부에 뿌리면서 가재도구에 불이 옮겨 붙어 화재가 발생했다. 

관계인 B씨가 건물에 비치된 소화기를 이용하여 번지는 불을 초기에 막지 않았다면 샌드위치 건물 특성상 급속한 연소확대로 인접 주택으로까지 화재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으나 초동대처로 큰불을 막았고 출동한 소방력에 의해 완전히 진화되었다.

소방서 관계자는 “화재 현장에 소화기가 없었더라면 초기 진화가 어려웠을 거다”며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주택용 소방시설을 비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