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여주시, 돌발해충 예찰·방제 총력 산림 및 인접지역 돌발해충 100ha 방제로 주민불편 해소 

여주시(시장 이항진)가 산림 및 생활권 일대 발생한 매미나방, 미국 흰불나방 등 돌발해충 확산을 막기 위하여 집중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지난 5월부터 산림병해충 예찰방제단 등의 전문 인력을 투입하여 산림 및 인접지역에 항공방제 및 지상방제 등 총 7번(100ha) 돌발병해충 방제를 실시했다.

또한 향후 8월 31일까지 산림병해충 방제 대책본부를 운영하여 산림병해충의 확산을 저지하고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임을 밝혔다.

특히 올해 가장 큰 피해를 입히고 있는 해충은 매미나방으로, 수목, 농작물 피해뿐만 아니라 건물 외벽 등 생활권 주변에 무더기로 산란해 도시경관을 저해하고, 피부에 접촉하는 경우 두드리기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발견 시 손으로 만지거나 피부에 닿지 않도록 주의 하여야 한다.

여주시 산림공원과(과장 장홍기)는 “예년보다 따뜻한 날씨로 인해 산림은 물론 가로수 등에서도 돌발해충이 증가하고 있으므로 지속적인 예찰과 방제로 피해를 최소화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