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여주시, 경기도 산하기관『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유치 총력실무추진단 구성, 최적의 입지와 균형발전 당위성 피력 방침

경기도 산하기관 2차 이전이 가시화 된 가운데, 여주시(시장 이항진)는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해 경기문화재단, 경기관광공사,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3개 기관을 고양시로 이전하기로 결정한데 이어, 지난 5일에는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경기교통공사,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일자리재단, 경기사회서비스원 등 5개 기관의 이전을 공식 발표한 바 있다. 

대상지역은 경기북부지역·접경지역·자연보전권역에 위치한 17개 시·군으로 도내 낙후된 지역의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함이다. 

여주시는 자연보전권역, 수질보전특별대책지역, 상수원보호구역, 군시시설보호구역 등 중첩된 규제로 정부와 민간의 개발사업에서 철저히 외면되어 왔고 여주시민의 희생과 노력으로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존하고 있으며 에너지자립 선도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어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의 입지의 최적지이자 균형발전의 당위성도 충족시킬 수 있는 지역임을 적극적으로 피력할 방침이다.

여주시에서는 그동안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공유지 확보 정책으로 많은 선택지를 확보하고 있는 것 또한 타 시·군에 비해 비교우위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기도는 6월 중에 구체적인 공모계획 수립과 심사위원회 구성을 마무리하고 7월 중에 이를 공고하여 심사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항진 시장은 “여주시는 예전보다 공모에 적극적으로 대비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다”며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를 위해 실무추진단을 구성하고 적극적인 사업지원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