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사회·환경
<여주>‘양섬’에 버린 ‘양심’

여주시 하동 양섬을 지나는 세종대교 교각아래 소파를 비롯한 버려진 가구와 비닐쓰레기가 흉물로 방치돼 있다.

여기까지 힘들게 가져 오느니, 신고하면 더 편하게 버렸을 텐데......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