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주방송국 포토뉴스
포토- 봄을 만듭니다

그냥 봄은 오는 줄 알았습니다
그냥 봄을 맞으면 되는 줄 알았지요

 

이 봄은 그렇지 못합니다
이 봄은 역병의 고개를 넘어
절며 절며 오고 있습니다
봄꽃은 슬그머니 피어났다가
관객이 없는 무대에서 지는 꽃

이제 봄을 불러세워야 합니다
정 떼고 가는 봄이라도 되돌아보게
내 스스로 무희가 되어
우리 저마다 군무의 가락을 붙잡고

 

**‘골프 8학군’이라는 여주, 골프장도 코로나의 공습에서 예외는 아닙니다.
그래도‘사람의 이격’속에서 봄이 불러내는 권유를 못 견뎌 초원을 찾아 사람들이 여주로 옵니다. 어쨌든지 우리가 춤춰야 합니다. 조심조심 오는 봄 가는 봄을 맞고 보내야 합니다. ‘확진 0번지’를 지켜 가면서....

조용연 주필  yeoju@yeojunews.co.kr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연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