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주방송국 포토뉴스
포토- 겨울을 사릅니다

불태우지 말라 합니다
그것도 미세먼지가 되고
그것이 산불로도 번지니까
불태우지 말라 합니다.

그래도 태웁니다
겨울을 털지 않으면 봄이 오지 않기에
봄이 와도 겨울이 주저앉아 있기에
밤이 산 넘어올 때 태웁니다

어둠을 닮은 겨울을
봄을 시샘하는 겨울을
봄의 이름으로 겨울을 사릅니다

 

 

 

 

 

*앙성으로 가는 길목에서는 겨울이 머뭇거리는 들판을 종종 태웁니다.
관청에서는 그리하지 말라하지만 그리하지 않을 도리 없다고 태웁니다.
빛에 예민한 고라니도, 길고양이도 지켜보고 있겠지요.
그렇게라도 태우고나서 걱정 덜한 풍년의 한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쥐불놀이라도 하는 심정으로 말입니다.

 

조용연 주필  yeoju5@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연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