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최재관 후보, 텔레그램 성착취 강력처벌 촉구

 더불어민주당 최재관 예비후보 (여주양평)가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 가해자들의 신상공개와 엄격한 처벌을 촉구했다.

최 후보는 “딸 키우는 부모 입장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해 여성들을 상대로 저지른 끔찍한 범죄에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며 “디지털 성범죄의 연결고리로 이어진 이번 사건은 보편적인 성범죄와는 차원이 다르다”고 분석했다.

갈수록 지능화, 산업화되는 디지털 성범죄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이번 사건 운영자와 가입자 신상공개 및 엄정 처벌이 필수라고 강조한 최재관 후보는 “현재 더불어민주당에서 발의 중인 ‘n번방 사건 재발 방지 3법’이 국회에서 더 촘촘하게 입법될 것”을 촉구했다.

성착취 영상물을 텔레그램으로 유통한 ‘n번방 사건’에 대해 운영자와 가입자 신상을 공개하며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수백만 명을 넘을 정도로 전 국민적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