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주방송국 포토뉴스
포토…친절해도 너무 친절한

이정표는 반갑습니다


그는 손을 흔들며 맞아주니까요
이정표는 따뜻합니다
그는 팔을 벌려 안아주니까요


그런데
이 이정표는 걱정이 됩니다

너무 친절해서 문제입니다
‘탄약창’으로 가는 이정표
굳이 알려주지 않아도 다들
잘 찾아갈 수 있을 텐데 말입니다

 

*충주로 가는 국도변에 선 이정표입니다.
굳이 ‘제7 탄약창’까지 알려주는 친절은 사양해야 마땅합니다.
여전히 네이버 지도는 군사시설을 감추고 있습니다.
그게 국가안보에 대한 최소한의 실용이자 예의이기 때문입니다.
‘과유불급(過猶不及)’을 빌려올 수 있는 장면 아닐까요.

조용연 주필  yeoju5@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연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