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여주시, 매주 금요일 직원 ‘외식의 날’ 확대 운영 여주시청 직장상호금고 정기총회에서 의결, 공직자들 지역상권살리기 앞장

 이항진 여주시장은 신종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 상권 활성화를 위해 직원 ‘외식의 날’을 매주 금요일로 확대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소상공 자영업자를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으로 월 2회 운영하던 ‘외식의 날’을 4월 말일까지 매주 금요일 운영하고 추이를 지켜보며 연장 운영할 계획이다

이 계획은 지난 13일 개최된 여주시청 직장상호금고 정기총회에서 의결 된 사항으로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심리와 지역경제 위축이 우려되자 자영자들의 어려움을 함께하기 위해 공직자들이 솔선하여 마련됐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상권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공직자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준 것에 고맙다” 며 “앞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여주시청 구내식당은 하루 평균 300여명의 직원이 이용하고 있으며, 매주 금요일로 ‘외식의 날’ 이 확대되면 관내 음식점, 전통시장 등 위축된 지역경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