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경찰청, 여주시 오학파출소 신설 승인

 지난 달 20일 경찰청에서 가진 2020년 ~ 2021년 지구대․파출소 신설 심사 결과 여주시 오학파출소가 신설이 확정됐다.

여주시 오학동 주민들에게 무척 반가운 소식이다.

오학동은 여주시 승격 이후 법원, 검찰청 이전에 따른 법무단지 및 주변 신시가지 형성으로 아파트 등이 급증, 3년간 인구가 1,217명이 늘어난 여주 내 대표 인구증가 지역이다. 

이 때문에 112신고가 연 361건이 증가하는 등 매년 치안 수요가 늘어났다.

오학동 내 관할 파출소가 없던 그 동안에는 북내파출소에서 오학동 주민 치안 신고에 대응해 왔다. 하지만 북내파출소에서 오학동 주민센터까지 6.7km나 떨어져 있는 탓에 현장 도착이 평균 10분 이상 소요돼 신속한 현장 대응이 어려웠던 게 사실이다.  

치안 당국에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8년 2월 1일, 인구증가와 상권형성으로 대두되고 있는 치안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내파출소 오학초소를 개소했다. 

그렇지만 최근 여주 최대 규모인 KCC스위첸, 아이파크 아파트 입주 등 오학동에 추가적으로 급격한 인구 증가가 예상되면서 오학파출소 신설에 대해 주민들의 바람이 컸다. 

금번에 신설이 확정된 오학파출소가 개소하면 16.23㎢, 16,000여명의 지역주민의 치안을 책임질 예정으로, 주민들의 체감 안전도 상승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그 동안 81.15㎢, 21,600여명의 지역주민의 치안을 책임져 왔던 북내파출소는  오학파출소가 신설되면 64.92㎢, 5,000여명의 지역 주민을 안전을 담당하게 된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