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여주시, 경기도 ‘2019년 시군종합평가’ 3그룹 6위지난해 보다 한 순위 올랐지만,  전체적으로 시군 평균점수 상승

경기도가 지난 10월부터 11월 20일까지 도내 31개 시군을 인구 규모별 3개 그룹으로 나눠 ▲국민이 주인인 정부 ▲더불어 잘사는 경제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도정 주요시책 등 ‘5대 주요정책 분야’ 92개 세부지표에 대한 평가 결과에 따르면 여주시는 인구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11개 시군이 겨룬 3그룹 종합평가에서 89.29점으로 6위를 기록했다.

지난달 29일 경기도가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남양주시, 양주시, 이천시가 ‘2019년 시군종합평가’에서 그룹별 ‘최우수’ 기초자치단체로 선정돼 각각 4억 원의 사업비를 받는다.

인구수가 가장 많은 10개 시군이 참가한 1그룹에서는 남양주시가 94.85점을 획득,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됐고, 이어 고양시(94.69점)와 성남시(94.60점)가 우수상을 수상해 각각 2억5000만원씩을 지원 받게 됐으며, 화성시(94.14)와 안양시(92.63)도 각각 장려상과 1억5000만원씩의 사업비를 받는다.

인구수 기준 11위~20위에 해당하는 10개 시군이 참가한 2그룹에서는 양주시가 96.17점으로 최우수 지자체에 올랐으며, 이어 의정부시(95.31), 김포시(94.67)가 우수상을, 하남시(92.95)와 파주시(92.51)가 각각 장려상을 수상했다.

인구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나머지 11개 시군이 겨룬 3그룹에서는 이천시가 93.64점으로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4억원을 받게 됐고, 구리시(92.16)와 양평군(92.11)이 우수상으로 각각 2억5000만원, 장려상에 선정된 의왕시(90.25)와 동두천시(90.02)가 각각 1억5000만원을 받게 된다.

3그룹의 종합평가 점수는 △이천시 93.64 △구리시 92.16 △양평군 92.11 △의왕시 90.25 △동두천시 90.02 △여주시 89.29 △가평군 88.60 △포천시 88.36 △안성시 85.00 △과천시 82.00 △연천군 77.84 순이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하위 10개 시·군 가운데 실적 향상 목표를 달성한 안양, 시흥, 군포, 가평군 등 9개 시군에 향상 정도에 따라 총 4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도는 지난해에 비해 시군 평균점수가 4.95점 상승하는 등 행정수준이 꾸준하게 향상되고 있다고 평가하며, 올해 초부터 지속적으로 실시한 시군별 맞춤형 교육 및 컨설팅, 목표달성 시군에 대한 예산 지원 등을 통해 자발적인 노력을 유도한 점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도 관계자는 “내년 초에 도와 시군 평가담당자들이 함께 참여하는 합동 워크숍을 열어 시군종합평가를 분석하고 개선 및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행정서비스 향상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