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유광국 경기도의원 “경기미, 고품질 개발로 차별화 해야”여주 진상미, 파주 수향미 등 고품질 지역특화품종 확대 시급

유광국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여주1)은 “진정한 경기도 종자주권 실현을 위해 국내육성 벼품종 확대와 쌀에 대한 연구와 보급이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의 이번 발언은 18일 열린 경기도 농업기술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일본계품종을 대체할만한 경기미(米)의 차별화 전략에 대해 집중 질의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여주 진상미, 파주 수향미 등과 같은 지역특화품종은 지역 환경과 특수성을 접목한 고품질 특화품종으로서 경쟁력을 갖춘 경기도만의 자랑거리임에 틀림없다”며 앞으로도 경기미 브랜드의 가치를 제고할 수 있도록 연구 개발에 주력 해줄 것을 당부했다.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소속인 유광국 의원은 경기도 최초 개발 고품질 쌀인 ‘참드림’과 ‘맛드림’의 인지도가 경기도 농가에 부족한 것에 대한 기술원 차원의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며 검토와 개선도 촉구했다.

유광국 의원은 다수확품종 계통 종자로서 생산량이 많고, 도정율 하락 우려 등이 있는 ‘참드림’에 대한 정부 보급종 지정 지연에 따른 대안으로서 경기미의 고품질 전략을 추진할 것을 요구하며, 여주 지역 진상미 등 고품질의 지역특화품종을 확대 보급할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농업기술원 김석철 원장은 답변에서 “참드림과 맛드림 뿐만 아니라, 지역특화품종에 대한 지속적인 육성과 보급으로 일본 유래 벼 품종을 대체가 조속히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농업기술원은 경기도 내 안전한 먹거리 생산을 목표로, 일본 유래 벼 품종 대체를 위한 경기미 대표 품종을 개발하고 경기도 개발 벼 신품종 등 국내 육성품종 확대 보급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