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여주시의회, 아프리카돼지열병 통제초소 방역근무 실시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여주시의회(의장 유필선)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을 위해 가남 통제초소에서 근무를 실시했다.

강화, 연천, 파주, 김포지역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거점소독소 2개소와 통제초소 64개소에 공직자, 유관기관, 민간인 등 1일 560여명이 투입하고 있는 여주시에는 95농가에 181천두의 양돈이 있다.

여주시의회 의원들은 근무 간 소속시설 및 장비를 직접 다뤄 소독을 실시했으며 근무자들의 어려움을 몸소 느낄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유필선 의장은 “돼지열병 예방을 위한 근무자들의 노고가 농장에 든든한 힘이 되어줄 것이라 믿는다.”며 “현장 방역을 해보니 근무 여건의 애로사항과 바쁜 본연의 업무로 이중고를 겪는 근무자들께 감사하다.” 고 했다.

한편, 여주시의회 의원들의 아프리카 돼지열병 통제초소에 근무하게 된 이유는 아프리카돼지 열병이 경기 북부지역 및 인천 강화지역 발생 확산에 따라 지난달 27일 자체 긴급회의를 소집하여 그 회의 결과에 따라 방역 거점소독소를 방문해 방역 근무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차단 방역 현황을 점검하였으며 현장 근무자들의 애로사항 청취 등 몸소 체험하기 위해 초소 근무에 동참할 것을 결정하였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