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주방송국 포토뉴스
Photo Essay…풍경이 말을 걸다국군의 아침

이른 아침 남한강변 부론 근처 강둑길에서 구보행렬을 만났다.

남한강 도하훈련을 나온 육군 병사들,

영내 사병에게 일과 후 휴대폰을 사용하게 하고+

병장의 월급이 40만원으로 올랐다.

누구는 병사들의 군기가 빠졌다고 우려하지만 그 월급을 쪼개 년 5% 적금에 20만 명이 들고 고향에 계신 부모 걱정을 안 하는 날이 없다.

그들의 함성과 구보는 건강한 아침을 열고 있었다.

누가 뭐래도 우리의 국군, 우리의 아들 딸이다. 추석에 집에 못와도 좋으니 건강하게 국방의무를 마치거라. 

편집국  yeoju5@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