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주방송국 포토뉴스
추석을 맞는 글 - 中秋有懷(중추유회)

흰머리 흩날려도 마음은 아직 젊어

興(흥)에 겨워 淸心樓(청심루) 올라 北窓(북창) 아래 누웠네

온 천하에 문장은 牧隱(목은)이 으뜸이요

백년 동안 좋은 구경 여강경치 제일일세

오랜 친구 그리워도 편지로만 오고가니

明月(명월) 아래 그 누구와 술항아리 마주하나

물가에 노는이여 다시 한 번 물어보세

鴻雁(홍안)의 저 그림자 어느날에 짝 이룰까

 

추석을 맞아 조선시대 한시의 대가 용재(容齋) 이행(李荇)이 여주의 청심루와 여강을 시재로 쓴 시(詩) 중추유회(中秋有懷)를  경기도 서예으뜸이 전기중 서예가의 글씨로 싣는다.

편집국  yeoju5@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