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주방송국 포토뉴스
Photo Essay…풍경이 말을 걸다 - 공존(共存)

내 마음과 똑같은 사람이 어디 있을까?

서로가 추구하는 다른 가치관들이 함께 모여 살고 있다.

개발과 보존, 이주민과 원주민, 진보와 보수

조금씩 덜 받고, 조금씩 더 주고......

동물과 사람과의 관계도 공존해야 하는 시대다. 

이 평화로운 공원에서 사람은 동물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었나 보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