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교육·문화
영어와 현대미술의 만남, 두 마리 토끼를 잡자!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3개월 동안

영어와 현대미술의 복합 교육을 통해 다양한 문화예술을 향유하고 동시에 영어를 함께 배우는 시간이 마련된다.

여주세종문화재단은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현대미술을 감상하기 위해 9월부터 3개월 동안 <영어로 만나는 현대미술감상교실> 프로그램을 세종국악당에서 2기수로 진행한다.

상반기에 진행하였던 “2019년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세종국악당에서 만나는 피카소&앤디 워홀>”교육 수강생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피카소, 잭슨 폴록, 메리 제이콥 등 다양한 현대 미술가들의 작품을 집중적으로 교육한다.

서동수 문화기획팀장은 “초등학생에게 현대미술작가들의 작품 감상 교육을 통해 무한한 예술적 상상력을 키우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며, “교육적이면서 예술적으로 흥미로운 시간을 갖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영어로 만나는 현대미술감상교실>은 9월 2일부터 9월 18일까지 여주세종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접수 받을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여주세종문화재단 누리집(http://www.yjc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