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에 앞장섰던 경기도의회 독도사랑 국토사랑회(회장 민경선)가 8월 18일부터 22일까지 4박 5일간 중국 내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에 나섰다.

독도사랑 국토사랑회 이번 탐방은 계속되는 독도침탈 야욕과 진정어린 과거사 반성없는 일본 아베정권에 분노하면서 더 이상 방관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준비했다.

특히,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며 독립운동 유적지를 찾아 일제에 빼앗긴 국권을 되찾고 나라의 자주독립을 위한 독립운동가의 숭고한 희생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자 전액 자비로 기획했다.

독도사랑 국토사랑회 회장 민경선 의원(민, 고양4)은 “최근 시작된 일본의 경제침탈 야욕과 계속되는 친일 인사들의 망언에 대하여 더 이상 가만히 방치할 수 없다는 생각에 계속되는 활동을 해오고 있다. 이번 항일운동 독립유적지 답사를 통하여 민족정기를 다시 세우고 독립운동가들의  넋과 뜻을 기리고 마음가짐을 본받고자 뜻있는 의원들과 여정을 시작하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라고 밝혔다.

한편,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2016년 10월 경기도의원 동호회로 창설됐으며, 대사관 앞 1인시위, 일본의 학교 교과서 역사 왜곡 규탄 기자회견, 도내 문화재 내 친일인사 흔적 삭제 촉구 기자회견, 독도문화탐방, 독도와 위안부 사진전, 독도 토론회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