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이항진 여주시장, “아픈 역사 되풀이 되지 않길”‘나눔의 집’방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문

여주시(시장 이항진)는 오는 8월 14일‘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하루 앞 둔 지난 13일 광주시 퇴촌면 소재‘나눔의 집’을 방문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손을 잡았다.

현재 전국에 생존해 계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은 20명밖에 남지 않았으며, 경기도 내 8명 중 6명이 나눔의 집에 거주하고 있다.

이날 나눔의 집 방문에는 이항진 여주시장을 비롯해 최종미 여주시의회 의원, 여주평화의소녀상추진위원회가 함께 했다.

나눔의 집에 도착한 이들은 야외 추모비에 헌화한 뒤 묵념으로 고인들의 넋을 위로했다. 역사관을 둘러본 후 할머니들과 자리를 함께 하며 상처 받은 할머님들을 위로해 드리며 할머님들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할머님들을 뵙는 내내 숙연한 마음뿐이다. 큰 고통을 받은 분들이라 생각하니 눈물이 흐른다”며 “아프지만 기억할 역사가 깃든 이곳을 되새기며, 다시는 이런 고통의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