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사회·환경
여주소방서. ‘불나면 대피먼저 !’ 의식 전환 홍보

여주소방서(서장 염종섭)는 인명피해를 줄이기위해'선(先) 대피, 후(後) 신고'의 피난우선 패러다임 전환 홍보를 펼치고 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기준 화재건수는 전년도 대비 4.2%(1,841건)감소했으나 사상자는 17.9%(349명) 증가추세로 이는 화재 발생 시 대피가 늦어져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소방서는 피난우선 정책 홍보를 통한 시민공감대 형성, 주택밀집지역 등 피난우선 홍보 캠페인, 대피 중심 무각본 소방훈련 실시, 특정소방대상물 교육, 훈련 시 대피훈련 중점 실시 지도 등을 진행하고 있다.

염종섭 소방서장은“화재 시 개인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화재가 발생한 장소에서 대피하여 안전한 곳으로 이동한 후 119에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