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사회·환경
원경희 전 여주시장, 한국세무사회 회장 당선44.54%로 1위, 김현준 새 국세청장 카운터파트

제2대 여주시장을 지낸 원경희 전 여주시장이 제31대 한국세무사회 회장으로 당선됐다.

6월 28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7회 한국세무사회 정기총회에서 원경희 전 여주시장은 총 8770표의 유효투표 중 3990표(44.54%)를 얻어 3005표(34.26%)를 얻은 2위 김상철 후보를 985표차로 따돌리고 당선됐다.

현 한국세무사회 회장인 이창규 후보는 1855표(21.13%)를 얻어 3위에 머물렀다.

이번 선거는 전체 유권자 1만2688명중 8891명이 투표하여 70.07%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원경희 당선인은 “한국세무사회를 강한 조직으로 만들겠다”면서 “미래를 위해 모두가 똘똘 뭉쳐 난국을 해결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로써 원경희 전 여주시장은 제31대 한국세무사회 회장으로서 앞선 27일 임명된 김현준 새 국세청장과 대한민국의 세무업무에 대해 논하는 카운터파트로 활동하게 된다.

김태호  yeoju5@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