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정의당, 이복예 여주시의원 ‘갑질’ 중단 촉구여주양평 창당준비위, 성명서 내고 공식 사과 요구
여주양평 정의당 창당준비위원회가 배포한 성명서(주요 주장 중심으로 편집함)

여주 양평정의당 창당준비위원회는 21일 오후 여주시의회 이복예 의원(더불어민주당, 가선거구)이 여주시 행정사무감사에서 창당 행사에 여주도서관 여강홀을 빌려 준 것은 특혜라고 말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 등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여주 양평정의당 창당준비위원회(정의당 창준위)는 지난 20일 여주시평생학습센터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정의당이 여주도서관을 임대해 당원집회를 하는 것은 특혜”라는 주장을 펼친 것은 시의원의 지위를 이용한 ‘권력형 갑질’로 규정했다.

정의당 창준위는 공직선거법에 보조금 배분이 되는 정당의 경우 공공기관사용 허가와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정한 것은 특혜가 아닌 권리임을 주장하며, ▲이 의원에 대해 시의원의 기본 자질 갖추길 부탁하며 ▲더불어민주당은 당원의 상식에 어긋나는 행동에 대해 징계를 통해 제재 요구와 ▲이복예 의원이 정의당을 특혜정당으로 낙인찍은 행위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복예 의원의 이번 사태는 우연히 발생된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그 사례로 여주시의 위탁사업 수행기관 직원의 지역신문 기고글을 이유로 기관대표에게 “직원관리를 잘하라”고 했던 일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창준위는 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의 행사였다면 이런 지적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예산권을 무기로 자신에게 비판적 의견을 잠재우려는 행동이나, 정의당 행사에 대한 비상식적인 발언을 ‘갑질’로 규정하고 당당히 맞설 것이라며, 시민과 함께 갑질 없는 평등한 세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주장 했다.

기동취재반  yeoju5@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동취재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