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교육·문화
연라초, 함께 다같이 나를 찾아 미래로연라초, 강천초, 북내초 어울림 연합야영 실시

연라초등학교(교장 김경자, 이하 연라초)는 5월 28~29일 이틀간 이웃학교인 강천초, 북내초 5-6학년 학생들과 함께하는 어울림 연합야영을 실시했다.

여주시 혁신교육지구사업으로 운영되는 본 행사를 통해 학생들은 여는 마당을 시작으로 안전교육과 학교 대항 명랑운동회, 친환경 필통 만들기, 뉴스포츠 활동, 완강기 체험활동, 성장 나눔발표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하며 협동심과 학교간의 친목을 도모하는 기회를 가졌다.

주관 학교 인사말에서 연라초 학교장은 “이번 연합야영을 통해 인근 3개교가 서로 교류하며, 어울림의 미학을 느끼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되기를 기원한다.” 라고 말했다. 학교 성장 나눔 발표회 시간을 통해 학생들은 그간 학교에서 배우고 연습한 다양한 활동들을 공개하며 뿌듯해했고, 관람하는 학생들 역시 타 학교의 발표에 본인 학교의 발표인 양 자랑스러워 하며 열띤 응원과 격려를 보내는 모습은 어울림 교육의 중요성을 느끼게 하는 순간이었다. 연라초 6학년 서예원 학생은“이웃 학교와 어울려 모든 활동을 같이 체험하고 공유하니 강천초와 북내초의 학생들이 전부터 알고 지낸 친구처럼 가깝게 여겨지고 선후배간에도 정이 싹트는 것같이 마음이 뿌듯하고, 이번 연합야영은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어울림 연합야영의 하이라이트인 캠프파이어는 모닥불을 옆에 두고 다양한 원을 만들어 그 속에서 자신의 끼를 발휘하는 시간으로 꾸며져 학생 상호간의 다양성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촛불의식은 촛불을 앞에 두고 앉아 자신의 행동과 친구 관계를 돌아보는 여유로운 힐링의 시간이었다. 식사시간에는 경험이 있는 6학년 선배가 5학년 후배들의 취사활동을 도와주고 알려주는 모습을 통해 학생 간 소통과 협력의 학생 문화 형성에 기여하고자 계획된 어울림 야영활동의 목적 달성을 느끼게 하는 시간이 되었다. 연합야영에 참여한 6학년 담당교사는 “학생들의 부스활동을 직접 기획하는 것이 힘들었지만 학생들의 즐거워하는 모습에 교사로서의 자부심을 느끼는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3개교 어울림 연합야영은 소통과 협력의 학생 문화 형성, 토의를 통한 공동교육과정 재구성으로 교사들의 전문성 신장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