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보건·복지
여주시는 아직도 고치지 않습니다장애인복지관 버스정류장 안내판에 장애인 인권침해 표현 그대로

<여주신문>이 지난해 12월 3일자 8면에 보도한 <‘장애인’의 반대말은 ‘비장애인’입니다>의 여주시장애인복지관 정류장의 ‘일반인들은 산림조합 건너편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표현이 수개월이 지나도록 방치되고 있다.

복지 문제만 나오면 예산타령에 재정자립도 운운하는 여주시의 눈에는 이 안내판 교체비용이 아까운 것인지, 아니면 이런 표현이 장애인을 차별하는 표현이 아니라는 생각인지 궁금해 진다.

다시 한번 밝히면, 우리말에서 ‘장애인’에 반대되는 공식 용어는 ‘비장애인’이다. 보건복지부는 장애인의 반대말은 ‘일반인’, ‘정상인’이 아니라 ‘비장애인’이며, 장애자, 불구자, 장애우가 아니라 장애인으로 고쳐서 쓰도록 권하고 있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