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이통장연합회, ‘여주시’수도권 제외 촉구성명발표

지난 달 29일, 여주시청 대회의실에서는 302명의 여주시 이통장을 대표하는 여주시이통장연합회(회장 이홍균) 회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가 정부에 제출한 수도권 제외지역 건의안에 여주시를 재포함해 다시 건의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통장연합회는 이 자리에서 “3,000만 수도권 주민의 식수원인 남한강으로 인해 반세기 가까이 수도권 규제를 포함해 중첩 규제에 시달려 왔고, 이로 인해 여주시의 도시 발전은 40년 전에 멈춘 채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다”며, “경기도는 정부에 제출한 수도권 제외지역 건의안에 여주시를 즉각 포함해 재건의 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또 “여주시는 인근 시 또는 군지역보다 인구가 적고 올해만 해도 벌써 500명 가까이 여주를 떠났다”며 “여주시에서 농업에 종사하는 주민 비율도 16.78%로 경기도에서 가장 높은데 여주시를 뺀 것”에 대해 화를 넘어 허탈감마저 느낀다고 말했다. 

이통장연합회는 △경기도는 정부에 건의한 수도권 제외지역에 즉각 여주시를 포함시켜 정부에 재 건의하라 △정부는 예비타당성 종합평가 시 비수도권으로 분류한 농산어촌지역에 여주시를 포함하라 △경기도와 정부에서는 역차별과 희생만을 강요당한 여주시의 수도권 규제를 개선하라 는 3가지의 촉구안을 발표하고 경기도와 정부가 여주시민들의 바람을 무시하고 여주시를 비수도권으로 분류하지 않는다면 12만 여주시민들은 분노의 촛불을 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번 성명서 발표는 이항진시장의 기자회견과 여주시의회, 여주시민행복위원회에 이어 진행됐다.

 

‘여주시’ 수도권 제외 촉구 성명서 (전문)

 여주시이통장연합회는 302명의 여주 이통장을 대표해, 12만 여주 시민의 염원을 이 자리에서 발표한다.

 경기도는 정부에 제출한 수도권 제외지역 건의안에 여주시를 즉각 포함해 재건의 하라.

 정부는 예비타당성 종합평가 시 수도권 농산어촌지역 기준을 현실화해 여주시를 비수도권 지역으로 분류하라.

 여주시는, 3,000만 수도권 주민의 식수원인 남한강으로 인해 반세기 가까이 수도권 규제를 포함해 중첩 규제에 시달려 왔다.

 이로 인해 여주시의 도시 발전은 40년 전에 멈춘 채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다.

 우리 여주시는, 인근 시는 물론 군 지역에 비해 인구가 적고 올해만 해도 벌써 500명 가까이 여주를 떠났다.

 여주시의 경우 농업에 종사하는 주민 비율도 16.78%로 경기도에서 가장 높다.

 이런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아는 경기도에서 수도권 제외지역 건의안에 여주시를 뺀 것에 대해 화를 넘어 허탈감마저 느낀다.

 정부는 농산어촌 지역에 대하여 군 지역으로 한정하지 말고 기준을 현실화하라.

 경기도와 정부는 더 이상 여주의 오랜 아픔을 외면하지 말라.

 경기도와 정부가 여주시민들의 바람을 무시하고 여주시를 비수도권으로 분류하지 않는다면 여주시민들은 분노의 촛불을 들 것이다.

 이에 오늘 모인 우리 여주시이통장연합회는 진정한 지역균형발전이 이루어지길 간절히 바라는 12만 여주시민의 뜻을 모아 정부와 경기도에 다음 사항을 강력히 촉구한다.

하나. 경기도는 정부에 건의한 수도권 제외지역에 즉각 여주시를 포함시켜 정부에 재 건의하라.

하나. 정부는 예비타당성 종합평가 시 비수도권으로 분류한 농산어촌지역에 여주시를 포함하라.

하나. 경기도와 정부에서는 역차별과 희생만을 강요당한 여주시의 수도권 규제를 개선하라.

2019. 4. 29.

여주시이통장연합회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