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정치·행정
더불어민주당 이복예 시의원 이번엔 갑질(?) 논란

지난 제39회 여주시의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여주시 청소년위생용품 조례에 대해 ‘퍼주기 정치’라며 반대를 해 더불어민주당 당원들과 지지자들에게 비판을 받았던 이복예 시의원(더불어민주당)이 이번에는 민주주의의 기본인 언론의 자유를 탄압하는 갑질을 했다는 논란으로 의원 자질 문제까지 제기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저소득 여성청소년들이 신발깔창을 생리용품으로 사용하는 것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전국적으로 이슈가 된 것을 계기로 여주시에서도 여성청소년들에게 위생용품을 무상으로 지원하자는 조례가 상정됐고, 이에 대해 같은 당 이복예 시의원이 ‘퍼주기 정치’라고 비난한 것이 알려지면서 이에 대한 비난 여론이 고조되었고 A씨가 지역언론에 이와 관련된 기고를 했기 때문이다.

A씨는 기고문에 자신을 여주시민으로만 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복예 시의원은 A씨의 직장을 찾아내 A씨의 직장대표에게 전화를 해 보조금을 받는 기관임을 이야기하며 직원관리를 잘 하라는 내용으로 훈계를 했다는 주장이다.

자칫 이복예 시의원이 보조금을 무기로 시민들과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고 갑질을 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 문제가 알려지면서 SNS에는 이복예 의원이 민주주의의 기본인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유린했다며 이에 대한 공개질의가 올라왔다. 

글을 올린 B씨는 “찬성과 반대에 대한 개인 의견은 존중되어야 하는 것이 민주주의인데 신문에 자신의 의견을 기고한 것을 문제 삼아 A씨의 직장 상사에게 전화를 한 것은 민주주의의 기본권리인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유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최근 갑질에 대한 사회적 논란이 많은데 A씨가 일하는 곳이 지자체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아 운영되는 곳이고 보조금은 시의원에 의해 삭감될 수도 증가할 수도 있다”며 “당사자도 아닌 그 기관의 대표에게 전화를 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갑질이며 악랄한 협박”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댓글에서는 C씨는 “낮은 자세로 시민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은 정치인의 자질 중 가장 기본이 되는 항목인데 하물며 초선의원이라는 자가 가장 저열한 형태의 갑질로 시민의 자유의사를 탄압하려했다니요.”라며 “이젠 걱정과 안타까움을 넘어 실망과 분노를 자아내게 만드는군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D씨는 “시민의 머슴으로 뽑아놨더니 어느새 상전이 되었구나. 뭘 믿고 그러실까? 갑질도 급이 있는데 이건 어이상실이네요.”라며 “지역주민,유권자라면 의정활동을 비판 할 수 있는데 직장의 상사에게 압박성 전화라니 기가 막히네요. 이복예의원님 해당 단체 지원금을 볼모로 그랬다면 착각하지 마세요. 당신 주머니돈이 아니라 시민들의 세금이니까요.”라며 지방의회 의원들의 자질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는 반응이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