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사회·환경
여주시, 설 명절 앞두고 임산물 원산지 표시 단속

 여주시(시장 이항진)는 설 명절을 앞두고 원산지표시 정착을 통한 임산물 보호 와 소비자알권리 충족을 위하여 밤·대추, 표고버섯 등 임산물에 대한 원산지 표시 합동 지도·단속을 실시했다.

시와 농산물품질관리원 등 합동 단속반을 구성해 실시한 이번 단속은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임산물 허위 표시, 미표시 등을 집중적으로 살폈다.

아울러 시는 표시 단속 및 홍보와 함께 설 성수 임산물 수급 전망도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밤은 지난해 기상여건 악화와 산지가격 하락, 수확 기피 등으로 생산량은 감소(평년대비 7.6%감) 했으나, 재고누적과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둔화 등으로 성수기 가격은 지난해보다 낮거나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추는 지난해 작황이 좋아 생산량이 증가(전년대비 25.3%)해 수급은 안정적일 것으로 보이나, 올해 1월 소비자 평균가격이 지난해보다 높게 형성되고 있어 가격상승 우려도 있으나, 최근 소비심리 위축을 감안할 때 상승폭은 그리 크지 않을 전망이다.

여주시는 "설 명절 대비 임산물에 대한 원산지 단속으로 안심할 수 있는 먹거리를 제공하고, 이와 함께 임산물의 물가안정과 수급안정을 추진해 임산물의 소비촉진도 함께 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