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사회·환경
내년 1월 1일 남한강변서‘해맞이’행사 열려

시민 중심의 행사...새해 아침 함께하는 귀한 시간 기대

작년과 올해 AI로 인해 취소됐던 ‘신년 해맞이’ 행사가 내년 1월 1일 오전 6시 30분부터 9시까지 여주도서관 앞 강변주차장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날 6시 30분경부터 대형 고구마 구이통 2개에서 고구마를 구워먹으며 차(茶)와 덕담을 나누고, 미세먼지 마스크 나누는 행사로 시작하는 ‘2019 신년 해맞이 행사’는 아름다운 남한강에서 새해를 맞는 특별한 행사를 준비해 참가자들을 즐겁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원을 담은 글귀를 매단 연(鳶)이 새해 하늘에 높이 솟아오르면, 풍물패 다스름 등 70명의 풍물 대동 길놀이와 사자탈 공연, 전기중 서예가의 ‘붓글씨 퍼포먼스’가 새해 아침의 땅을 축복하고, 새해 희망을 담은 희망고사와 고천문 낭독으로 여주시의 풍요와 번영을 한마음으로 기원한다.

곧바로 이어지는 성악공연과 이항진 여주시장, 정병국 국회의원과 여주시의회 유필선 의장의 덕담은 능서풍물패 모듬북 소리를 타고 남한강에 퍼지고 시민들이 참여하는 희망의 함성 지르기는 새해에도 건강하고 활기차게 살아가는 여주 사람임을 되새기는 화합의 자리가 될 것이다.

2019 신년 해맞이 행사는 대북 치고 소원 빌기, 소원지와 액운 태우기 등 시민 참여 중심의 행사로 기획돼 ‘사람 중심의 행복 여주’를 여는 한마당으로 꾸려졌으며, 참여한 사람들은 (사)상생복지회 골든밸리에서 준비한 떡국을 나누어 먹으며, 새해 아침을 함께하는 귀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장호 기자  yeojupen@daum.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