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와생활 사회·환경
강천면 쓰레기 발전소 허가 취소 합의시장, 주민단체, 시민단체 등 연대책임 서명 후 발표 예정

어제 저녁 늦은 11시까지 여주시장실에서 진행된 강천면 쓰레기발전소 관련 협상에서 이항진 여주시장과 강천면 주민협의체, 강천면 이장협의회, 아름다운 강천을 지키는 모임, 여주환경운동연합은 쓰레기발전소 허가를 취소하기로 합의했다.


4시간가량 이어진 마라톤협상에서 시장의 결단을 촉구하는 주민들과 시민단체의 요구에 결국 이항진 시장은 “여주시는 강천면쓰레기발전소 허가를 취소한다”는데 동의했다.

이항진 시장은 사업자가 소송을 제기할 경우 패소가 예측되기 때문에 합법적인 지연 전술을 펴자고 주장했고 시민단체는 지연을 시키는 것도 소송의 대상이라는 주장과 허가 당시 사업자가 환경영향평가를 제대로 받지 않았다는 행정적 잘못이 있다는 것을 강하게 주장했다.


이에 이항진 시장은 “여주시장과 강천면주민협의체, 강천면 이장협의회, 아름다운 강천을 지키는 모임, 여주환경운동연합 등이 법적인 문제나 민형사상 문제에 대하여 연대책임을 지고 이에 동의하며 서명한다.”는 문구의 합의 문과 그 밑에 연대서명을 받아 여주시에 제출한 후 여주시장의 기자회견을 통해 취소를 발표하고, 엠다온에 취소통보라는 후속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이에 앞서 여주시청에서는 오후 5시부터 강천면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 300여 명이 모여 쓰레기발전소를 반대하는 집회가 진행됐다.


유필선 여주시의회의장은 이 자리에 모인 사람들은 정당한 권리를 주장하기 위해서 모인 사람들이라며 “여주시의원 7명도 모두 반대에 함께 할 것이다.”며 끝까지 싸울것을 결의 했다.

또 김영자 부의장은 “여주시민의 건강을 위해 절대 반대한다.”며 단합된 모습으로 함께 하자며 여주시장의 결단만 있으면 해결될 수 있고 “행정심판 50~100억이 들어오더라도 막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관우 기자  pkw393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